메뉴 건너뛰기

언론보도



민주노총, "전주지검, '신성여객 수익금 횡령사건' 철저히 수사해야“

by 교육선전 posted Jul 03, 2016
Extra Form
언론사 전민일보
보도일 2016-06-24
원문 보러가기 http://www.jeonm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52765
기자 임충식
 

“신성여객 경영진들을 즉각 구속해라”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조 전북지역버스지부는 22일 오전, 전주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신성여객 횡령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들은 “경찰에 따르면 신성여객 경영진은 수년간 주기적으로 현금수입금을 별도 계좌로 입금해 횡령하고, 또 회사에 출근해 일을 하지 않은 인물을 임원으로 등재해 놓고 매달 수백만원씩 입금을 지급하기도 했다”면서 “수사기관이 신성여객 경영진이 횡령한 것으로 본 금액은 10억원이 넘는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신성여객은 경영악화와 과도한 채무를 이유로 법원에 기업 회생을 신청했지만, 경찰 수사에서 드러났듯이 지속적인 경영 악화 속에서도 경영진은 회사를 정상화시키지 않고 자기들 뒷주머니 챙기기에만 여념이 없었다”면서 “특히 “신성여객 경영진이 횡령한 만큼, 시민들의 세금은 부당하게 지원됐음에도 법적·도덕적으로 어떠한 책임도지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경영 개선의 자구책은 노력하지 않고 보조금으로 적자의 100%를 떼우려고 하는 버스사업주들의 경영 마인드를 전환시키기 위해서라도 이번 검찰의 수사는 더욱 철저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전북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4월, 신성여객 대표 한모씨(75) 등 임원 3명을 불구속기소의견으로 전주지검에 송치했다. 한씨 등은 지난 2009년부터 최근까지 전주시에서 지급한 보조금과 회사의 수익 중 수억원을 개인계좌로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신성여객은 지난달 15일 (유)성진여객에 인수됐다. 성진여객은  제일여객이 설립한 법인이다. 


Atachment
첨부 '1'

  1. No Image

    ”한상균 위원장 석방하라, 그는 무죄다”

    "한상균 위원장 석방하라, 그는 무죄다"민주노총 전북본부, 민주노총 위원장 선고 공판 앞두고 기자회견 문주현 jbchamsori@gmail.com 2016.07.04 14:23 +-UpDownCommentPrintFiles “총궐기는 무죄다, 구속자를 전원 석방하라” 민주노총 전북본부 소속 노동자들이 4일 전주지방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을 비롯한 간부들의 석방을 요구했다.  한편, ...
    Date2016.07.05
    Read More
  2. No Image

    민주노총, "전주지검, '신성여객 수익금 횡령사건' 철저히 수사해야“

     “신성여객 경영진들을 즉각 구속해라”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조 전북지역버스지부는 22일 오전, 전주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신성여객 횡령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들은 “경찰에 따르면 신성여객 경영진은 수년간 주기적으로 현금수입금을 별도 계좌로 입금해 횡령하고, 또 회사에 출근해 일을 하지 않은 인물을 임원으로 등재해 놓고 매달 수백만원씩...
    Date2016.07.03
    Read More
  3. No Image

    "수사기관 등 통신자료 무단 수집은 위헌행위"

     ▲ 전북평화와인권연대와 시민단체회원들이 26일 전북경찰청 앞에서 국가기관의 통신자료 무단수집을 규탄하는 기자회견과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박형민 기자 전북평화와인권연대와 민주노총 전북본부는 26일 전북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사기관 등의 통신자료 무단수집은 명백한 위헌행위”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지난해 검찰과 경찰, 국정원 등에 제공된 통신...
    Date2016.07.03
    Read More
  4. No Image

    "노조 탈퇴 협박 중단하라" 민주노총, 전북우정청 앞서 촉구

    민주노총 전북본부는 12일 전주시 효자동 전북지방우정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체국시설관리단 사측은 노동조합 집행부를 상대로 한 ‘민주노총의 씨를 말려버리겠다’는 발언에 대해 공식적인 사과와 재발방지를 약속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지난 3월 우체국시설관리단 전북지역 현장관리인 경비지도사가 법정교육 시간에 ‘민주노총의 씨를 말려버리겠다’며 노조원 133...
    Date2016.07.03
    Read More
  5. No Image

    최저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 "Go try it"

                                                          http://www.jjan.kr/news/articleView.html?idxno=1102147
    Date2016.07.0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21 22 23 24 25 Next
/ 25
위로